박신영 아나운서 참혹한 블랙박스 공개 (+네티즌 반응)

박신영 아나운서 블랙박스 공표 (+네티즌 반응)

아나운서 입신출세 박신영은 교통사고로 오토바이와 출동해 50대 운전자를 숨지게 한도 사건으로 박신영이 몰던 SUV차량과 50대 배달업 종사자에 오토바이가 충돌한 블랙박스 영상이 공개되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그때그때 첫 기사에 따르면 “차량을 운전하며 이동 반중간 사거리에서 진입하는 오토바이를 발견하지 못하고 충돌했다”라고 전해졌고 “또한 피해자분은 궁량 직후 현장에서 구호 조치를 받았으나 안타깝게 숨졌다.”라고 알려져 있습니다.

이후 추가로 알려진 내용으로는 박신영은 블랙박스 추천 황색신호에 직진을 하고 있었고 오토바이는 적색신호에 진입하여 충돌사고가 났다는 것인데요. 따라서 박신영은 황색신호의 오토바이는 적색신호에 이동해 충돌 했기 때문에 쌍방과실이라고 합니다.

박신영은 심념 최후 이틀이 지난 극단 작금 5월 1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글을 게시 했는데요 본인에게도 과실이 있다는 것을 인정하는 내용이었습니다. 박신영은 “저에게도 명백한 과실이 있다”라며 “황색 불에 대뜸 지나가야겠다는 생각으로 가속해 오토바이 운전자를 사망에 이르게 했습니다”라고 전했습니다.

또 어떤 커뮤니티에서는 그때 목격자가 쓴 글이 화제되고 있는데요. 세려 현장에서 영리 광경을 목격했다는 자 작성자는 “길 건너려고 하는데 굉음이났다. SUV 차가 미끄러지듯 어마어마한 속도로 가드레일을 서기 구기면서 들이받았고 배달 중인 오토바이가 엎어져 있었다” , “주변 시민들이 신고하고 쓰러지신 분에게 말도 걸었는데 119 구급차가 손도 못 쓰고 뒤 돌아가셨다”라며 안타까운 심정을 전했습니다.

도리어 여기서 문제는 박신영이 사고난 직후 차에서 내리지 않고 문만 슬슬 열어보고 나오질 않았다것인데요. 심복 직후 구호조치를 받았다는 초엽 기사와는 상반된 목격으로 보여지는데요.

네티즌들은 사고가 났음에도 박신영은 수순 안에만 있었다는 것에 비판을 했는데요. “사람이라면 내려서 피해자를 구해야지”,” 아나운서면 배울만큼 배웠을 것 아니냐”라며 원망하기도 했습니다. 더군다나 그때 사고났던 사진을 보면 머리 나자마자 멈춘 것이 아니라 방향을 튼뒤 늦게 브레이크를 밟은 것이 아니냐는 의견도 있습니다.

계한 네티즌은 박신영이 녹색에 진입해서 황색으로 바뀐 것인지, 혻은 황색일 시점 진입한 것인지가 중요하다는 의견이 있었는데요. 때문에 녹색의 진입한 추후 황색으로 바뀌었다면 엄청난 과속으로 통과할 일이 없을 것이기 때문입니다.

일 박신영은 “고인과 유가족 들깨 깊은 사죄를 드리며 앞으로 아무개 비난과 벌도 달게 받고 사바세계 속죄하며 살겠다”라고 전했습니다. 안타까운 사건이지만 졸 결과가 송두리째 나온 상태가 아니기 때문에 무조건적인 비난은 삼가해야 할 것 같습니다.

##

박신영 프로필

출생: 1990년 9월 14일 (30세) 부산 직할 리 금정구 구서동 신체: 166cm 학력: 뉴욕대학교 경제학과, 음악학과 (부전공) 경력: MBC SPORTS+아나운서 (2014 ~ 2017) 소속사: 아이오케이컴퍼니

Category: 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