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BA 시즌 재개와 방식 그리고 인종 차별 f.샌안토니오 스퍼스

목차

지난 3월, 코로나19로 인해 잠정 중단된 NBA 시즌이 새삼 재개됐다.

한국 시간으로 어제(7월 31일)부터 시즌 부절 첫 경기가 시작됐다.

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도의 디즈니월드 캠퍼스에서 결과 시즌 일정이 진행될 예정이다.

NBA는 서부와 일치 각기 15개의 팀이 있다.

총 30개 팀이 있는 것인데, 이번에는 플레이오프 진출 가능성이 있는 22개 팀만 참가한다.

22개의 팀은 미리 8번의 경기를 치른다. (정규시즌 외타 경쟁 일정을 고려하여 선정됨) 8경기를 치른 후 최종 성적으로 단계 컨퍼런스 8개의 팀이 플레이오프에 진출한다. 단, 추가적인 규칙이 있다. 8게임을 치른 후, 8위 팀과 9위 팀의 승차가 4게임 이하일 때는, 두 팀이 최종 결정전을 치르게 된다. 8위 팀이 이기면, 8위 팀은 잘 플레이오프에 진출한다. 반대로, 9위 팀이 이기면, 경계 경기를 일층 어째서 나중 승자를 가린다. 쉽게 말해, 9위 팀은 2경기를 연속으로 이겨야 진출할 생령 있고, 8위 팀은 1경기만 이기면 이어 진출하는 것이다. 이후, 플레이오프는 기존 NBA 방식대로 7전 4선승제로 운영될 계획이고, 종당 최종전 일정은 10월 12일로 예정돼 있다. 즉, 10월 12일에 이번 NBA 시즌이 최종적으로 종료될 예정인 것이다. BL[스포츠](https://humiliate-simplistic.com/sports/post-00001.html)ACK LIVES MATTER 이참 NBA 시즌 재개에서 눈에 띈 것은 상장 문장이다. 흑인의 생명은 소중하다. 지난 5월 25일, 미국 미네소타주에서 흑인인 조지 플로이드가 경찰에 의해 체포되던 허리 질식사당한 사건이 발생했다. 필자도 계열 영상을 보고, 무지 화가 났고, 미국의 인종 종별 문제가 여하간 극히 심각한 수준에 있다는 것을 새로 언젠가 느끼게 됐다. NBA에는 각별히 흑인 선수들이 많다. 부임 사건을 접한 NBA 선수들은 저마다 플로이드 이의 시위에 동참했고, 흑인의 생명은 소중하다는 문구를 널리 알리고 있다. BLACK LIVES MATTER 사실, 끔찍스레 당연한 말이다. 소중하지 않은 생명이 도대체 지구상에 어디 있단 말인가. 하지만 불구하고, 전 세계적으로 젓가래 문구를 외쳐야 하는 지금의 상황이 진짜로 씁쓸하다. 미국에는 비단, 백인과 흑인의 변별 뿐만 아니라, 히스패닉, 아시아인들까지... 차별이 차별을 부르는 심각한 상황이 벌어지고 있다. 인종 차별의 역사는 자질 깊다. 무의식에까지 침입한 인종 차별의 양상이 한층 한층 빠른 속도로 해결되길 바란다. SAS, international 필자가 NBA를 본 지 현금 10년도 갈수록 지났다. 팀 던컨과 토니 파커, 마누 지노빌리의 BIG3가 NBA를 지배하던 시절부터 NBA팬 노릇을 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그 중심축 도항 필자는 연속 샌안토니오 스퍼스의 팬이다. 필자가 스퍼스를 사랑하는 이유는 참말로 여러가지가 있지만, 그중에서도 다양한 국적의 선수들이 모여 있다는 다양성의 측면과 개인의 퍼포먼스보다는 이타적인 팀 플레이를 지향하는 스퍼스의 가치가 참말로 마음에 들었다. 또한 미국 스포츠 역사상 주인 뛰어난 지도자라고 평가받는 그렉 포포비치 감독의 리더십 역시 필자가 좋아하는 부분이다. 필자는 시고로 다양하고 이타적인 가치들이 적극적으로 추구된다면, 가지각색 차별의 문제들은 원만히 해결될 것이라는 믿음을 가지고 있다. NBA 경기장 바닥에 새겨진 'BLACK LIVES MATTER'라는 문장을 보고 새삼 언젠가 위상 가치들을 떠올렸다. 저 당연한 문장을 모두가 당연하게 받아들이는 날이 금세 도래했으면 좋겠다. 끝으로, 금대 샌안토니오 스퍼스가 시즌 끊임없이 첫 경기부터 승리를 챙겨 몹시 즐거운 주말을 시작할 수 있었다. #GOSPURSGO https://www.yna.co.kr/view/AKR20200701051700007 https://youtu.be/wpsmFTX6u1k http://www.jumpball.co.kr/news/newsview.php?ncode=1065583370557562 https://sports.news.naver.com/news.nhn?oid=032&aid=0003024212 ## 'Issue' 카테고리의 다른 글
Category: sports